"칭의와 성화" 개념에 대한 이해 노승수 목사

無益박병은목사 | 2017.02.02 16:58 | 조회 6534

칭의와 성화’ 개념에 대한 이해

 

< 노승수 목사새물결플러스 편집부 >

 

행위구원론에 맞서기 위해 칭의와 성화의 개념 도입하게 된 것

 

본래 종교개혁시기 이전에는 칭의(Justification)와 성화(sanctification)를 구분하지 않았다이 말은 칭의와 성화가 본래 하나의 국면을 가진 하나의 개념이었다는 의미다.

 

사실 칭의와 성화의 개념은 로마 가톨릭에서 흔히 쓰는 의화’(義化:하나님의 은총으로 인간 내면의 변화를 통하여 죄인이 의롭게 됨)라는 용어만으로 충분했다그런데 종교개혁자들은 이 의화를 두 개의 개념으로 나눠서 설명했다그 배경에는 어거스틴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어거스틴의 후기 논쟁에서 뺄 수 없는 인물이 펠라기우스다펠라기우스의 주장은 원죄 교리를 부정하고인간의 선행으로 구원을 받는다는 교리였다이에 대해 어거스틴은 원죄의 교리와 은총에 의해서만 구원받는다는 교리를 확증했고펠라기우스는 이단으로 정죄되었다그 이후로 공교회는 한 번도 원죄 교리를 의심치 않았고행위구원론은 이단사설에 불과했다.

 

그런데 중세에 들어오면서우리가 은혜로 부름을 입지만 그 부르심과 구원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다시 행위가 필요하다는 교의가 부상하게 된다그것이 바로 '-펠라기우스주의'.

 

이 -펠라기우스주의원죄 교리를 인정하고 스스로 구원의 길에 들어설 수 없다는 점도 인정한다은총에 의해서만 구원이 시작될 수 있다고 한다그러나 구원이 그렇게 시작했다면 우리에게 행위가 요구되고요구될 뿐 아니라 그 행위에 의해서 구원과 심판을 받는다고 주장한다.

 

결국 어거스틴 시대에 이미 결론이 난 은혜의 교리를 뚫고 트로이 목마처럼 바울이 갈라디아서에서 말하는 저주를 받는 이단 교설인 반-펠라기우스주의가 교회 안에 다시 들어오게 된 것이다여기에 생각해볼 것이 있다곧 반-펠라기우스주의의 발호가 종교개혁자들이 칭의와 성화를 나누는 계기가 되었다는 점이다.

 

은혜 교리를 뚫고 들어온 행위구원론에 대응해서 사도들이 전한 원천적 교리로 돌아가는 방식으로 종교개혁자들은 칭의와 성화를 나누었다이 이유를 모르면 사실 칭의와 성화의 교리를 오해하기 쉽다칭의와 성화가 구분되는 시점이 이 지점이기 때문이다.

 

흔히 칭의가 법정적이라는 말은 우리 신분이 변화되었다는 뜻이자 죄책이 제거되었다는 의미이다여기서 말하는 죄책은 어거스틴이 이미 다루었던 아담의 첫 범죄로 우리가 아담의 언약안에서 물려받게 된 죄책과 그 결과로써 얻게 된 사망을 일컫는다이에 대해서는 로마서 5장에서 잘 성명하고 있다.

 

그리고 그 죄책을 기반해서 우리에게 조상 특히 부모로부터 유전하는 부패와 오염을 제거하는 것으로 성화를 설명한다다시 말해서 실제적인 죄의 세력으로부터의 자유 개념으로 성화를 설명한다.

 

이렇게 설명하는 구조에는 이유가 있다왜냐하면 은혜의 교리의 확증에도 불구하고 펠라기우스주의가 다시 트로이 목마처럼 교회 안으로 들어 왔기 때문이었다이 절반의 펠라기우스주의의 시작은 은혜다그러나 그 구원이 완성되려면 다시 행위구원으로 되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한다겉모양은 어거스틴의 은총론을 닮았지만 그 내용은 어거스틴의 논적이었던 펠라기우스를 닮았다종교개혁자들은 이런 교리적 변종에 맞설 생태학적 백신이 필요했다.

 

-펠라기우스주의의 위장은 매우 매혹적이며 사람의 감성에 맞아 사람들이 변별을 하지 못하고 결국 갈라디아 교인들이 바울이 전한 복음을 떠나 행위구원론의 변종 복음에 감염된 것과 같은 경로를 가졌다그래서 원천적으로 행위구원론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종교개혁자들은 구원의 실체를 두고 의화의 개념을 칭의와 성화의 개념으로 구별해 설명해야 했다그것이 종교개혁적 칭의론의 출발점이다.

 

이런 점에서 개신교 500년의 신학적 유산으로 칭의 교리는 변종 행위구원론에 맞서는 교리다인간의 행위가 발붙일 곳이 없도록 만든 것이다그래서 이 칭의에는 법정성이 강조되고 있다그리고 이 법정성을 얻는 유일한 근거 역시 그리스도의 순종과 대속 외에는 없다.

 

그리스도의 행위가 바로 하나님의 법정에서 우리가 의를 얻는 유일한 근거이고 원천이며이것이 우리에게 유효하게 적용되는 방편이 바로 믿음이다더불어 '전가교리도 이런 방식으로 전개가 되었다이런 이유에서 성화는 칭의와 항상 같이 설명되었고칭의를 근간으로 해서 죄의 세력을 제거하는 성화 역시 정당화 되었다.

 

마치 아담의 첫 범죄로 모든 인류에게 죄의 책임을 묻는 것이 정당화되어서 모든 사람에게 사망이 이른 것과 같은 방식으로 한 사람 그리스도의 온전한 순종이 근거가 되어서 그를 믿는 모든 사람이 하나님의 최종 법정에서 의롭다는 판정이 정당화된 것이다.

 

곧 하나님의 법정에서 죄 없다’('not guility)라고 선고를 받은 것이다그리고 그 선고에 근거해서 우리가 죄의 세력으로부터 실제적 자유가 이뤄지도록 '성령'이 선물로 약속되었다이것은 바울의 신학에 의하면 아브라함에게 이미 약속되었던 내용이기도 하다.

 

그런데 최근 바울에 대한 새관점 학파는 이런 신학적 구조를 상당히 약화시키도록아니 아예 무너뜨리고 새롭게 세우도록 교회와 신학계를 압박하고 있다과연 그렇다면 그들이 주장하는 성경 해석이 정당한가?

 

1세기 유대교의 연구가 아무리 많아도 우리가 최종적으로 다루어야 할 텍스트는 여전히 성경이고 이 성경이 과연 1세기 유대교의 색안경으로 해석되는 것이 정당성이 있느냐를 평가해 줄 것이다.

 

여기에서 우리가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은 새관점의 이런 신학적 진행은 다시 교회 안에 공로주의를 들여 놓을 개연성이 매우 높다는 점이다그것을 분별할만한 지점이 있는데이런 새관점이 전반적으로 원죄 교리를 약화시키는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우리는 예의주시해야 한다.

 

이 새관점 학파들은 지난 500년의 신학을 허무는 방향으로만 논의를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어거스틴 이후 지난 1500년 이상의 신학적 체계를 허무는 방식으로 논의를 진행시키고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새관점 학파와 같은 유의 행위구원론에 대한 신학적 판단은 그들이 원죄의 교리를 다루는 방식에서 더욱 명확하게 드러나게 될 것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50개(1/3페이지)
조직신학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0 NT Wright의 신학적 기여와 그 문제점 이승구 교수 無益박병은목사 545 2020.12.03 21:50
49 하나님 나라의 관점으로 읽는 존 칼빈의 "영혼의 깨어있음에 관하 無益박병은목사 3253 2018.10.25 15:35
48 박영돈 교수와 예장 고신의 성령론의 변화 고경태박사 無益박병은목사 4650 2017.12.24 23:22
47 무천년설의 개혁신학적 타당성 無益박병은목사 5985 2017.10.28 00:32
46 <개혁주의신앙강좌> 개혁교회의 성만찬에 대한 이해 이남규목사 無益박병은목사 4436 2017.10.26 17:52
45 믿음을 얻는 10 단계 윌리암 퍼킨스 無益박병은목사 5253 2017.05.04 11:45
44 율법의 세가지 용법 권호덕교수 無益박병은목사 6111 2017.04.04 12:05
>> "칭의와 성화" 개념에 대한 이해 노승수 목사 無益박병은목사 6535 2017.02.02 16:58
42 삼위 하나님의 위격의 이해 김병훈목사(조직신학,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無益박병은목사 6773 2016.07.23 19:16
41 칼빈의 칭의론 신동수 목사 사진 無益박병은목사 7291 2016.04.18 17:03
40 Jonathan Edward 속죄론 (Atonement) 연구 박재 無益박병은목사 7906 2016.03.01 01:08
39 바빙크의 종말론 요약 無益박병은목사 8002 2016.01.30 18:46
38 하나님의 예정과 구원의 신비 황대우 목사 無益박병은목사 7191 2015.10.21 16:07
37 천주교와의 교류 및 영세에 대한 우리의 이해 박동근목사 無益박병은목사 8413 2015.09.19 19:04
36 17세기 개혁신학내에서 일치된 은혜언약 교리 배현주 목사 無益박병은목사 7652 2015.07.25 01:56
35 그리스도는 택자를 위하여 죽으셨다. 김영규목사 無益박병은목사 8232 2015.04.07 17:35
34 Karl Barth의 신학과 그에 대한 개혁신학적 비판 한상호 無益박병은목사 9668 2015.02.26 05:15
33 개혁신학과 복음주의 연관성 Richard Gamble 번역 안명준 교 無益박병은목사 10480 2014.12.07 12:07
32 퓨리탄과 에드워즈의 모형론적 해석과 한국교회 정성욱 교수 無益박병은목사 13832 2014.11.07 23:56
31 성례에 대하여: 어떤 떡과 포도주를 사용할 것인가? 이성호 목사 고려신 사진 無益박병은목사 8759 2014.11.06 1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