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상급" 이란 무엇인가? 우병훈교수

無益박병은목사 | 2020.05.12 14:35 | 조회 121

“천국 상급”이란 무엇인가?

 

 

 

우병훈 교수

(고신대 신학과)

 

 

   “천국 상급”에 대해서 다루기 전에 우선 지적해야 할 것은, 보통의 용법에서 성도가 죽어서 가는 곳을 “천국”이라고 부르는데, “낙원”이라고 부르는 것이 더 정확하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십자가상에서 한편 강도에게 “오늘 네가 나와 함께 낙원에 있으리라”라고 말씀하셨습니다(눅 23:43). 따라서 지금 성도가 죽어서 가는 곳을 “낙원”이라고 부르는 것이 더욱 성경적인 용법에 가깝습니다. 왜냐하면, 신약 성경에서 “천국(혹은 하나님의 나라)”은 “하나님의 통치”를 말하는 것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초림과 함께 이 땅에 이미 임한 것으로 묘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천국은 장차 완성될 것입니다. 그 “완성될 천국”을 “새 하늘과 새 땅”이라고 부릅니다(벧후 3:13, 계 21:1; 사 65:17, 66:22 참조).1)

 

   상급에 대해서 다양한 견해가 있습니다. 차등이 있는 물질적 상급을 주장한 사람들도 교회사에서 많이 있었습니다. 반대로 차등이 없다고 주장한 사람들도 있었지요. 대표적으로 아우구스티누스는 신자가 받는 구원이 상급이라고 했습니다(『요한서간 강해』, 3.11, 5.12).

   잘못된 상급론이 가진 폐해들 때문에 상급이라는 것 자체가 없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성경에는 상급(혹은 보상)에 대한 언급들이 많이 나옵니다.2) 따라서 로마 가톨릭이나 일부 부흥사나 목사들이 말하는 잘못된 보상주의는 경계해야 하겠지만, 상급이라는 개념 자체를 버릴 수는 없습니다.

   칼빈도 역시 하나님은 신실한 자들에게 상급을 약속하셨다고 가르칩니다(신명기 6:15-19 설교).3) 하나님은 열심히 주님을 섬기는 언약 백성들에게 말로 다할 수 없는 큰 선물들을 주십니다. 칼빈은 현세에서는 하나님께서 신자의 삶속에 허락하신 다양한 “영적인 축복”을 상급이라고 말합니다. 물론 이 보상들은 우리의 선행이 완벽해서 주어지는 선물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로 주어지는 것입니다. 열과 성을 다해 주님을 섬기는 신실한 백성들은 다른 이들이 경험하지 못하는 언약적 축복을 풍성하게 누립니다. 그들에게는 세상이 알지 못하는 기쁨과 만족, 평안과 감사가 있습니다. 그것을 통하여 그들은 하나님을 더욱 감사하며 섬길 수 있습니다.4)

   그렇다면 새 하늘과 새 땅에서의 상급은 무엇일까요? 그것도 역시 이러한 영적인 측면을 더욱 부각시켜 이해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을 때에 상급을 순전히 물질적으로 이해하게 됩니다. 만일 새 하늘과 새 땅에서의 상급이 물질적이라면 거기서도 차별과 차등이 있다는 말이 됩니다. 그렇다면 과연 그곳이 온전한 지복의 상태라고 말할 수 있을까요?5)

   그렇기에 어떤 이들은 새 하늘과 새 땅에서의 상급은 순전히 영적인 것이라 주장합니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서로를 섬길 기회를 더 많이 주는 것으로 보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바울은 고린도전서 9장 18절에서 “그런즉 내 상이 무엇이냐 내가 복음을 전할 때에 값없이 전하고 복음으로 말미암아 내게 있는 권리를 다 쓰지 아니하는 이것이로다.”라고 하였습니다. 다른 이들을 더욱 기쁘게 헌신적으로 섬길 수 있는 은혜가 바로 상급이라고 주장한 것입니다. 어떤 이가 이런 상급을 더 많이 받을수록 곁에 있는 자들 역시 기쁠 것입니다. 그런 연장선상에서 저는 성도들을 섬기도록 하나님께서 각자에게 주신 은사를 완성시켜 주시는 것이 천국의 상급이 아닌가 생각해 보았습니다.6)

   한편, 어떤 이들은 새 하늘과 새 땅에서 이 땅에서 성화를 많이 이룬 신자는 새 하늘과 새 땅에서도 그 상태에서 시작하여 하나님을 더욱 닮아가고, 성화를 덜 이룬 신자는 그 상태에서 시작하여 하나님을 닮아간다고 보기도 합니다.7) 그러나 새 하늘과 새 땅은 시간적으로, 질적으로 보더라도 “완성의 상태”이기 때문에 그런 식의 차별을 두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말씀하신 것처럼, 궁극적으로는 하나님이 우리의 상급이 되십니다(창 15:1).8) 하나님보다 더 큰 상급이 있을 수 없으며, 하나님과 온전히 함께 하는 자는 세상의 그 어떤 것을 상급으로 여길 수도, 그럴 필요도 없습니다. 그런 점에서 새 하늘과 새 땅에서 하나님을 상급으로 여기는 모든 성도들은 “내 잔이 넘치나이다!”라고 큰 기쁨과 감사 속에서 고백할 것입니다(시 23:5).9) 비록 성도들이 들고 있는 잔의 크기와 모양은 다를지 모르나, 모든 사람의 잔이 끝없이 흘러넘치기 때문에 그 누구도 서로 비교하여 우월감이나 열등감을 가질 수 없을 것입니다. 주님의 은혜는 이토록 우리의 상상과 한계를 초월합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완성된 천국과 “천국 상급”에 대한 큰 소망과 기대를 가지고 오늘도 기쁘게 주님을 섬길 수 있습니다. 참된 종말론이 올바른 윤리적 삶을 결정하는 것이 그런 까닭입니다.

 

 


1) “새 하늘과 새 땅”을 신천신지, 또는 신천지라고 부릅니다. “신천지”라는 이름을 이단이 가져가서 문제지만, 원래는 완성된 천국을 가리키는 표현입니다. 한편, “새 예루살렘”(계 3:12, 21:2)은 교회를 가리킵니다.

2) 상, 상급, 보상에 대한 본문은 대표적으로 아래 본문들이 있습니다.

마 5 [11] 나로 말미암아 너희를 욕하고 박해하고 거짓으로 너희를 거슬러 모든 악한 말을 할 때에는 너희에게 복이 있나니 [12] 기뻐하고 즐거워하라 하늘에서 너희의 상이 큼이라 너희 전에 있던 선지자들도 이같이 박해하였느니라.

고전 3 [12] 만일 누구든지 금이나 은이나 보석이나 나무나 풀이나 짚으로 이 터 위에 세우면 [13] 각 사람의 공적이 나타날 터인데 그 날이 공적을 밝히리니 이는 불로 나타내고 그 불이 각 사람의 공적이 어떠한 것을 시험할 것임이라 [14] 만일 누구든지 그 위에 세운 공적이 그대로 있으면 상을 받고 [15] 누구든지 그 공적이 불타면 해를 받으리니 그러나 자신은 구원을 받되 불 가운데서 받은 것 같으리라.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계 22:12 보라 내가 속히 오리니 내가 줄 상이 내게 있어 각 사람에게 그가 행한 대로 갚아 주리라.

3) Corpus Reformatorum XXVI, 481. 『칼빈의 신명기 강해 1』(곽홍석 번역, 서로사랑출판사, 2009)에 나온 번역을 참조하세요.

4) 우병훈, 『예정과 언약으로 읽는 그리스도의 구원』(SFC, 2013), 85-86쪽을 참조하세요.

5) 그리고 만일 “천국 상급”이 물질적인 것이라 하더라도, 완성된 천국에 어울리는 사람은 다른 사람보다 더 많은 물질적 상급을 받았을 때 자신의 것을 다른 사람에게 주고 더 낮은 곳으로 가려고 할 것이지, 더 많이 가졌다고 의기양양하게 누리려고 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6) 이것은 신칼빈주의가 제시하는 개혁주의 세계관에서, 이 땅에서 성도들이 최선을 다하여 이뤄낸 문화적 업적들을 하나님께서 새 하늘과 새 땅에서도 정화하여 반영시키시는 것과 연관해서 생각해 볼 수도 있습니다.

7) 총공회(백영희파) 측에서 그런 주장을 합니다.

8) (창 15:1) 이 후에 여호와의 말씀이 환상 중에 아브람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아브람아 두려워하지 말라 나는 네 방패요 너의 지극히 큰 상급이니라.

9) 네덜란드 신학자인 클라스 스킬더도 이런 관점을 취합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5개(1/1페이지)
신약신학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천국상급" 이란 무엇인가? 우병훈교수 無益박병은목사 122 2020.05.12 14:35
14 교회의 특별 임시 직분 사도 (使徒, Apostles) 고 경태 목사 無益박병은목사 2954 2017.03.25 17:38
13 "새관점"에 대한 간략 보고 고경태 목사 無益박병은목사 5855 2015.07.05 10:07
12 마지막 때의 경건을 위한 바울의 교훈 딤후 3:12-17을 중심으로 이복 無益박병은목사 7440 2014.07.11 16:13
11 요한계시록과 그리스도의 강림 계 12-14장 환상을 중심으로 오광만 목사 無益박병은목사 6790 2014.07.11 16:08
10 신구약 계시의 통일성과 경륜의 차이에 대한 소고 배현주 목사 無益박병은목사 6304 2014.02.18 14:39
9 이신 칭의는 개신교의 교리적 면죄부인가? 황대우 목사 無益박병은목사 5679 2014.02.18 14:28
8 새 관점 학파의 율법주의 이해에 대한 비판 박동근목사 無益박병은목사 7393 2014.02.18 14:27
7 바울에 대한 새 관점, 무엇이 문제인가? 이승구 목사 無益박병은목사 6094 2014.02.18 14:25
6 히브리서와 성경 신학의 중심으로서 언약사상 Jeffrey Fisher 無益박병은목사 8092 2013.12.30 00:07
5 신약성경에 나오는 구약 성경의 언약들 조병수 교수(신약신학, 합동신학대 無益박병은목사 9283 2013.08.11 08:28
4 하나님을 말하다 (요한복음 4:19-26), 조병수 교수(신약신학, 합동 無益박병은목사 6256 2012.12.04 11:32
3 하나님 나라를 말하다 (요 3:1-8), 조병수 교수(신약신학, 합동신학 無益박병은목사 6115 2012.12.04 11:26
2 요한계시록 파노라마 김성수교수(구약신학,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無益박병은목사 7776 2012.12.03 21:25
1 방언에 대한 이해 이광호박사(고려신학대학원) 無益박병은목사 7166 2012.12.03 20:34